롱블랙 1주년 커피챗 : 여덟 명의 혁신가들과 감각의 시대를 말하다


롱블랙 프렌즈 L 

지난 주말*, 1주년 커피챗의 열기는 정말 대단했어. 8명의 스피커와 약 630여명의 롱블랙 피플이 만나 영감 넘치는 대화를 이어갔지. 나한테도 좋은 공부가 됐어.
*2022년 9월 24일~25일 양일간, 서울 코사이어티 서울숲점에서 롱블랙 1주년 커피챗이 진행됐다.

일주일이 지났으니, 커피챗에서의 배움을 복기해보면 좋을 것 같아. 커피챗에 못 왔던 롱블랙 피플은 이번 노트로 커피챗의 인사이트를 얻어가고, 커피챗에 왔던 롱블랙 피플은 그때의 이야기를 다시 한 번 되새겨 봐. 내가 8명 스피커들*의 이야기를 키워드별로 정리해봤어.
*최동녘 밭 대표, 박화목 마르디 메크르디 대표, 전주연 모모스 커피 대표,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박정수 녹기 전에 대표, 김아린 비마이게스트 대표, 김성준 시몬스 부사장, 김은성 뱅베 대표가 함께했다.


Chapter 1.
감각은 철저히 훈련되는 것

처음부터 감각적인 사람은 없어. 카페 베이커리, 패션 브랜드, 아이스크림 가게, 침대 회사… 8명의 스피커들은 모두 분야가 달라. 하지만 공통점이 있지. 감각을 타고나지는 않았단 거야. 지금도 끊임없이 훈련해 감각을 길러나가고 있어.

국내 내추럴 와인의 대명사가 된 뱅베의 김은성 대표는 후각을 훈련했어.

“원래 장미향을 잘 느끼지 못했어요. 제가 둔했던 영역이거든요. 감각의 훈련으로 길러진 거죠. 자신이 알고 싶은 것이라면 많이 경험하되, 진지하게 임해야 합니다.”
_김은성 뱅베 대표, 롱블랙 커피챗에서

빅데이터 전문가의 대명사가 된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도 마찬가지야.

“저도 과실이 나오기까지 4~5년의 노고와 수고가 있었습니다. 잘나 보이는 부분만 보지 말고, 그 과정을 생각해 보셔야 해요. 일은 각오로 되는 게 아니고 시도로 움직일 때 이루어집니다.”
_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롱블랙 커피챗에서

송길영 부사장의 말은 각오만 다지지 말고 뭐든 일단 경험해 보라는 뜻으로 들렸어. 그래야 감각을 기를 수 있으니까. 8명의 스피커들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감각을 훈련했을까? 김은성 뱅베 대표는 감각을 단계별로 쪼개서 하나씩 성취해나갔대.

“감각의 훈련이요? 우선 테이스팅tasting을 훈련하세요. 그 다음이 스멜링smelling입니다. 그 끝을 페어링pairing으로 가져가세요. ‘맛’은 덩어리여서 전체를 한번에 느끼려고 하면 어려워요. 세그먼트segment 향 하나하나를 분리해서 공부하면 도움이 될 거예요.”
_김은성 뱅베 대표, 롱블랙 커피챗에서

김아린 비마이게스트 대표는 ‘섬세한 언어’로 유명해. 모든 프로젝트의 기획서와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직접 만들거든. 김아린 대표는 아는 것도 다시 공부하라는 정공법을 강조했지.

“책을 정말 많이 읽어요. 제 언어 능력은 책을 읽으면서 얻은 단어와 문장이 쌓인 덕이에요. 다른 하나는, 사전을 많이 찾아보는 거예요. ‘문화’, ‘인간’처럼 익숙한 단어도, 원 뜻을 찾아보는 습관이 있어요. 이게 생각보다 큰 영향을 줍니다. 평소 사용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의미가 담겼다는 걸 알게 될 거예요.”
_김아린 비마이게스트 대표, 롱블랙 커피챗에서

롱블랙 1주년 커피챗 현장에서 현장 질문에 답하고 있는 김은성 뱅베 대표. 커피챗은 한 세션당 1시간 30분간 진행됐다. ⓒ롱블랙

Chapter 2.
일을 향한 애정, 몰입을 만드는 단 하나의 해답

‘훈련’의 사전적 정의가 뭔지 알아? ‘기본자세나 동작 따위를 되풀이하여 익힘.’ 우리 대부분이 어떻게 훈련해야 하는지, 이론은 잘 알고 있어. 하지만 실행이 어렵지. ‘되풀이해 익힌다’는 건, 지루하고 힘든 일이잖아. 방법은 하나야. 일을 사랑하는 거지. 몰입을 만드는 건 사랑이거든.

박정수 녹기 전에 대표는 아이스크림을 사랑하는 마음이, 수입으로 이어졌다고 하지.

“4개월 동안 잠자는 시간 빼고 아이스크림 공부와 배합 연습에 시간을 쏟았어요. 아이스크림을 너무 사랑했기에 하루 내내 공부하는 것이 결코 힘들지 않았죠. 재미가 설렘이 되고, 설렘이 돈이 되고, 그 돈이 다시 새로운 설렘을 시작하게 하는 순환구조를 믿어요.”
_박정수 녹기 전에 대표, 롱블랙 커피챗에서

좋아하는 일을 계속하면, 기적처럼 소비자들이 그 애정을 눈치챌 때가 있어. 마르디 메크르디의 시그니처가 된 ‘플라워 마르디’도 바로 그 경우야.

“마르디를 시작하면서 우리가 좋아하는 걸 만들자고 했어요. 이수현 대표가 좋아하는 것, 본인이 입고 싶은 걸 만들었죠. ‘플라워 마르디’도 이수현 대표가 ‘꽃 하나 그려줘’ 해서 그린 거였어요. 일단 우리가 멋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하면서, 고객을 어떻게 이해시킬까, 설득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게 맞아요.”
_박화목 피스피스스튜디오 대표, 롱블랙 커피챗에서

누구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을 선택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 현실적으로 지금 쥐고 있는 일의 성과를 높이는 게 더 급하지. 마침 커피챗에서 한 롱블랙 피플이 질문했어. “어떻게 하면 평범한 직원도 일에 몰입할 수 있나요?” 전주연 모모스 커피 대표가 답했어. “갑자기 사랑에 빠지는 건 힘들지라도, 사랑을 권해볼 수는 있다”고 말야.

“회사의 본질을 사랑하게 만들어줘야 해요. 카페의 본질은 커피잖아요. 저희 이현기 전 대표님은 하루에 카톡을 몇개 씩 보내는데, 다 장문의 커피 얘기예요. 커피 교실을 열 때는 3~4시간 동안 계속 말해요. 우리 커피가 얼마나 맛있고, 우리가 왜 대단한지. 그런 이야기를 듣고 커

위드 롱블랙